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8:35

  • 뉴스 > 경북뉴스

농민 부담 가중하는 비료가격 인상에 대해

정부는 모든 비종, 모든 물량 인상분 전액을 지원하라!!

기사입력 2022-03-08 19:0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지난해 중국의 요소수출제한조치로 인해 발생한 요소수대란으로 물류이동이 마비되는 등 큰 혼란을 겪었다. 요소의 중요성이 사회적으로 각인된 계기였다,

 

하지만 국내에서 활용되는 요소의 97%를 중국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요소가격의 폭등은 특히나 농민들에게 큰 피해를 안겨주고 있다.

 

요소를 주원료로 하는 무기질비료의 가격이 폭등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20kg에 약 9,200원에 판매되던 요소비료는 올해 28,900원 선에서 판매되고 있다. 요소부족사태를 거치며 가격이 3배 이상 오른 것이다.

 

 

 

이에 정부는 지난해 12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무기질비료 가격인상분의 80%를 정부·지방자치단체·농협이 보조하여 농민들은 가격인상분의 20%만을 부담하게끔 할 것이라 발표했다. 농민들의 비료구매비용 부담을 경감하여 농민소득 증대와 농산물가격 안정에도 이바지할 것이라는 자화자찬도 빠뜨리지 않았다.

 

 

 

정부가 빠뜨린 것은 따로 있었다. 원예·과수농가에서 널리 활용하는 3종 복합비료를 유기질비료로 대체가 가능하다는 이유로 지원대상에서 제외한 것이다. 3종 복합비료는 토양의 산성화를 억제하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 원예·과수농가의 필수농자재이다. 이러한 필수농자재를 유기질비료로 대체 가능하다는 단편적인 논리로 지원대상에서 제외한 것이다.

 

 

 

또한 정부는 탄소중립과 무기질비료 사용량 증가 방지를 명분으로 농민별 최근 3개년 평균구매량의 95% 이하 물량에 대해서만 가격보조를 적용할 계획이라 밝혔다. 작목전환·재배면적 증가·귀농 등에 따라 비료사용량이 증가하는 것에 대한 수요는 반영하겠다고 했지만, 어떻게 반영할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은 함께 밝히지 않았다.

 

더군다나 농협이 아닌 일반대리점에서 구매한 비료에 대한 지원대책은 빠져 있는 상황이다.

 

 

 

비료의 종류에 따라서 제외하고, 물량을 제한하고, 구매처에 따라 제외하고, 그나마도 전액이 아니라 80%까지만 보조하는 지원대책은 당장 영농활동을 시작해야하는 농민들의 부담을 덜어주지 못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숫자놀음을 그만두고 비료가격 인상분 지원에 대한 온갖 문턱을 걷어내어, 농민부담 경감이라는 목적에 맞게 모든 비종, 모든 물량 인상분 전액을 지원해야 한다. 그리고 일시적인 선심성 지원책을 넘어 농민들의 필수농자재 구매비용을 어떻게 지속적으로 책임질 것인지 중장기적인 대책과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

 

 

 

- 원예용 3종 복합비료 포함 모든 비종 가격인상분 전액 지원하라!

 

- 일반 대리점 등 농협 외 구매처 물량 지원대책 마련하라!

 

- 비료가격 연동 지원책 수립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하라!

 

 

 

202238

전국농민회총연맹 경북도연맹

민충실 기자 (airturbo1@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